사용자 삽입 이미지



戀(こい)をしていても ときどき
코이오시테이테모 토키도키
사랑을 하고 있어도 때때로

すごく不安(ふあん)になる
스고쿠후안니나루
너무나 불안해져요

どんなに忙(いそが)しい時(とき)も
돈나니이소가시이도키모
아무리 바쁠 때라도

ひとりになると寂(さび)しい
히토리니나루토사비시이
혼자가 되면 외로워요

記憶喪失(きおくそうしつ)に いっそなればいいと
키오쿠소시츠니잇소나레바이이토
차라리 기억상실에 걸려버리면 좋겠다고

立(た)ち直(なお)るまで隨分(ずいぶん)
다치나오루마데즈이분
슬픔으로부터 다시 일어설 때까지 몹시도

長(なが)い時間(じかん)がかかった
나가이지간가카앗타
오랜 시간이 걸렸어요

ぬくもりが欲(ほ)しくて
누쿠모리가호시쿠테
따스함이 필요해서

人混(ひとご)み步(ある)いた
히토고미아루이타
사람들로 붐비는 거리를 걸었어요

ブル―なときは そばにいて
부루나토키와 소바니이테
슬플때는 제 곁에 있어 주세요

今(いま)ならもっと素直(すなお)になれる
이마나라모옷토 스나오니나레루
지금이라면 좀더 솔직해질 수 있어요

街中(まちじゅう)がやさしい
마치쥬우가야사시이
거리 가운데 다정함이 느껴지네요

常(つね)に前向(まえむ)きなんて...
츠네니마에 무키난테
보통은 앞을 보며 살아간다는데...

みんな弱(よわ)い部分(ぶぶん)持(も)ってる
민나요와이 부분못테루
모두다 약한 면은 가지고 있어요

心許(こころゆる)したごく少數(わずか)な友人(ひと)には
코코로유루 시타고쿠와스가나 히토니와
마음을 열었던 몇몇의 사람들에게는

おしゃべりになれるのに
오샤베리니 나레루노니
마음놓고 떠들 수 있는데

ぬくもりが欲(ほ)しくて
누쿠모리가호시쿠테
따스함이 필요해서

胸(むね)の奧(おく)に
무네노오쿠니
마음 속 깊은 곳에

深(ふか)く秘(ひ)めた想(おも)い
후가쿠 히메타오모이
깊이 감추어 두었던 생각

誰(たれ)にでもいい顔(かお)する人(ひと)は
다레니데모이이 카오스루히토와
누구에게나 좋은 얼굴 보이는 사람은

キライだよ BABY GRAND
키라이다요
싫어요

ぬくもりが欲(ほ)しくて
누쿠모리가호시쿠테
따스함이 필요해서

そっと手(て)を伸(の)ばす
소옷토테오노바스
살짝 손을 펼쳤어요

雪(ゆき)の夜(よる)は そばにいて
유키노요루와 소바니이테
눈 내리는 밤에는 곁에 있어 주세요

遠(とお)い街(まち)の燈(ひ)夢(ゆめ)を見(み)る人(ひと)
도오이마치 노히유메오 미루히토
먼 거리의 불빛에 꿈꾸는 사람

あなたへと 屆(とど)け
아나타에토 토도케
당신에게로 도달했어요

聲(こえ)が聽(き)きたくても笑(わら)っていても
코에가키 키타쿠테모 와랏테이테모
목소리가 듣고 싶어도 웃고 있어도

逢(あ)えないもどかしさ
아에나이모 도카시사
만날 수 없는 안타까움

宇宙(うちゅう)の底(そこ)に二人(ふたり)生(い)きてる
우츄우노소코니 후타리이키데루
우주 깊은 곳에서 두 사람은 살아가요

Just leave a tender moment alone

-----------------------------------------------------------------------------------------------------
오늘 ZARD 보컬 '사카이 이즈미'가 사망했다는 소식이 들렸다...

ZARD를 처음 알게 된 게 10여 년 전 친한 친구의 집에 놀러 갔다가
친구 책상에 수북이 쌓여 있던 일본 가수의 CD를 보게 되었는데,
그 모든 CD가 ZARD 앨범이었다...

모뎀으로 PC 통신을 하던 그 당시 하이텔 ZARD 팬클럽의 시샵을 할 정도로
ZARD에 빠져 있는 친구 덕에 ZARD 음악을 옆에서 많이 듣게 되었고,
ZARD를 통해 처음 접하는 일본 음악이라서 첨에는 듣기에 거북하지 않을까?
생각도 들었지만 전혀 그런 것 없이, 음악 멜로디와 사카이 이즈미의 목소리가
너무나 듣기 좋았다...
 
그렇게 알게 된 ZARD의 음악을 그 뒤에도 정말 많이 들었었고,
지금까지 내가 알고 있는 유일한 일본 가수이지만 한동안 잊고 지내다가도 10년간
유진이라는 아뒤를 쓰고 있는 나처럼 ZARD라는 아이디를 10여 년간 사용하고 있는
친구를 보면 늘 ZARD가 떠올랐는데 이런 소식이 들려서 안타까울 뿐이다...  

'Music~! > 사연있는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2AM ~ 어떡하죠  (0) 2011.05.19
Sixpence None The Richer ~ Kiss me  (0) 2008.08.01
ZARD ~ My baby grand  (2) 2007.05.28
윤종신 ~ 내가 필요할 때까지  (0) 2006.09.19
소규모아카시아밴드 ~ So Goodbye  (0) 2006.09.18
플라워 ~ Mother  (0) 2006.05.08
Tag //

티스토리 툴바